[고객의 소리]
게시글 보기
부천 중상동점 최악입니다.
Date : 2017-12-04
Name : 신지은
Hits : 12
안녕하세요, 2017년 12월 4일 10시경에 요기요를 통해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이전에 배송했던 주소지와 다른곳으로 요청을 하였으나,

음식 주문후, 이전 주소지가 본가인데 그쪽으로 배달이 갔습니다.

동생이 " 왠 피자야? " 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너무 황당하여 주문한 중상동점에 다시 전화를 하였습니다.

배달 장소가 잘못돼어 시킨 주소지로 다시 가져다 다라고 연락을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미안하다라는 말한마디 없이 " 아 ~ 네 .... " 라고 말끝을 맺지 않고

저한테 되려 " 주소가 어디죠 ? " 라고 묻더라고요,

분명히 저는 주소를 제대로 입력 하였다고 말씀을 드리니

"주소지가 2개가 떠서요" 라고 말을 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배달 시킨 주소를 말씀드리며, 집에서 빨리 음식을 다시거둬서

배달을 시킨 주소지로 배달을 다시가져다 달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안하다, 라는 사과의 말은 단 한마디도 듣지 못하였습니다.

그후, 배달 직원분께 전화가 왔습니다.

"번지수가 어디죠?"

저는 분명히 번지수 호수, 정확하게 썼는데, 왜 모르시는거죠 ?

그래서 저는 다시 번지수를 말씀 드렸어요,

그러고 5분후 전화가 왔습니다.

"여기에 102호는 없는데요?"

102호는 저희 원래 이전 주소 입니다, 지금 무엇을 확인을 확인하고 배달을 하시는지

잘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다시 호수를 말씀 드렸습니다.

그후 배달원이 오셨고 배달원분께서는 한손으로 툭 건내셨습니다.

이 과정에서도 또한 사과는 단 한마디도 없었습니다.

저는, 이미 식어있는 피자와 치킨을 보며 다시 전화를 하였습니다.

이상황에 대해 말씀을 드렸고,

왜? 주소지가 그렇게 됐으며, 그럴 경우에 나한테 다시 전화를 하여서

시킨 주소지를 다시 물어봤어야 하는거 아닙니까?

그러더니 30분 기다리면, 다시 음식을 해주시겠다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저는 이미 이과정에서 1시간 이상을 기다렸는데, 또 기다리라뇨?

저는 환불을 요청 하였습니다.

그랬더니 요기요 뭐 업체 측과 확인후에 환불이 된다고 하였고,

기사님은 언제 음식을 가져가냐 라고 여쭤보니

"그건 기사님이 와야 알수 있죠,"

라고 말을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대략적인 시간이라도 알려달라고 말을 하였습니다

밤이 늦었으니까요,

그랬더니 10~20분 사이에 오신다고 하시더군요

이과정에서도 역시 또한 사과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이러 이러한 상황이면 "먼저 고객님 배달 주소지가 잘못된점

죄송합니다,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배달하신 주소지로 가져다 드리겠습니다."

라고 말을 하면 모든게 해결 될것을 왜 ? 이렇게 일을 키우냐 라고 말했더니

"아... 네..." 이게 끝이였습니다.

저는 말이 통하지 않아 "네~ 환불해주세요"라고 하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이후 약 3분안에 해당 매장 사장님께서 전화 오셔서

"고객님, 주문이 잘못들어간점 죄송합니다. 제가 스파게티를 추가로 보내드릴테니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습니다."

라고요

저는 밤이너무 늦어서 환불을 원한다 라고 말씀을 드렸고요

왜 애초에 이런일이 벌어졌는지, 그리고 기사분이 이랬다는 것도 말을 하였습니다.

사장님은 죄송하다고 말을 하셨고요, 원하는 환불도 해주셨습니다.

저는 이전에 같은 곳에서 시켰던 경험이 있었고 그때 너무

만족스러워서 친구한테 여기 정말 좋은곳이라며 자랑을 하며 시켰는데

지금 저와 제 친구는 밥을 먹지도 못한채, 기분만 상해있는 상태입니다.

정말 최악이고, 다시는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길 바랍니다.

그리고 , 요기요 에서 주문한 모든 주소지가 다라진 고객이

저와 같은 취급을 받는다면, 정중한 사과가 없이는 모든 고객이 떠날거 같으니,

이부분에 대해서는 조치를 필히 바랍니다.
코멘트 쓰기

개인정보 수집·이용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항목 보유기간
게시판 서비스 제공
이름, 비밀번호, 작성내용, IP Address
게시글 삭제 시
* 동의하셔야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멘트 쓰기
게시글 목록
Content
Name
Date
Hits
신지은
2017-12-04
12

비밀번호 확인 닫기